To. 엄영근교수님

스승님, 인사드립니다.

힘내세요2 공감1 감동2 슬퍼요0
제자 2021.09.20
조회수 : 87 총공감수 : 5
시국이 좋지 않다는 핑계로 자주 찾아뵙지 못해 송구합니다.
살아계실 때 좀 더 예쁘게 굴고 적극적으로 표현할 줄 알았다며 좋았겠지요.
수많은 어제 중 하루일거라는 생각에 존경만 했습니다. 같이 찍은 사진 한 장이 없었습니다.
살아있는 동안 저는 계속해서 후회를 하게 되겠지요.
내일 뵐게요.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.

※ 본 글의 댓글 기능은 글의 작성자가 ‘허용하지 않음’으로 선택하여 지원되지 않습니다.